'동백꽃 필 무렵' 흥식이, 까불이가 CCTV 달았다?..충격 전개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10.10 06:52 / 조회 : 34364
image
/사진='동백꽃 필 무렵' 캡처


KBS 2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까불이의 정체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동백꽃 필 무렵' 흥식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드디어 썸을 타기 시작하는 용식(강하늘 분)과 동백(공효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이 새벽부터 함께 장을 보고, 까멜리아로 들어온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드라마 말미 까불이가 다시 나타나 시선을 집중 시켰다.

까불이는 까멜리아 벽에 '까불지 말라고 했지. 그때부터 지금까지 내가 너를 매일 보고 있어'라고 빨간 글씨로 남겼다.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전날 달았던 CCTV에 색칠이 돼 있고, 범인이 CCTV의 위치까지 정확히 알고 있다는 사실이 공개 됐다.

이에 CCTV를 달았던 흥식이(이규선 분)나 흥식이 아버지가 까불이 일 것이라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흥식이가 와서 CCTV를 달자 향미가 음료수를 챙겨줬고, 동백이가 밥을 먹고 가라고 했다. 그러자 동백이 엄마(이정은 분)는 "저 사람한테 공짜밥을 왜 줘"라는 의미심장한 멘트를 남겼다.

'동백꽃 필 무렵'은 동백이와 용식이의 로맨스를 앞세웠지만, 그 밑에 깔려 있는 까불이의 범죄 등 스릴러적인 요소를 앞세워 시청자의 사랑을 받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