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부티크' 김선아, 데오가의 주인될까..'긴장감 고조'[★밤TV]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19.10.10 06:50 / 조회 : 593
image
/사진=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캡처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의 김선아가 데오가의 주인으로 올라설 수 있을까.

9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에서는 살인 교사 혐의를 받고 위기에 빠진 제니장(김선아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제니장은 조광 그룹 최병훈 회장의 살인 교사 혐의를 받게 됐다. 이는 최병훈 회장의 동생 최석환 부회장이 꾸민 짓. 애인과 떠났던 위정혁은 제니장의 음성 메시지를 받고 제니장의 곁으로 돌아왔다.

제니장은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조사를 받고 나왔다. 이후 제니장은 자신을 피하는 듯한 부티크 직원들에 "다들 내가 무서운가 보지? 살인교사라도 했을까 봐. 표정들이 왜그래, 어디 초상이라도 났어? 웃어요, 스마일. 나 아직 건재하니까"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이현지(고민시 분)는 엄마에게 연락이 왔다며 제니장에게 도움을 청했다. 제니장은 "널 보호해 줄게. 그전에 내가 살아야 널 보호할 수 있어. 그래야 네 엄마도 찾을 수 있고. 내가 살아남지 못하면 그다음은 없어. 네 엄마도 찾을 수 없고 그 누구한테도 죄를 물을 수가 없게 돼. 그러니까 나부터 살려"라고 답했다.

이에 이현지는 제니장의 살인 교사 혐의를 풀기 위해 최병훈 회장의 죽음에 대해 파헤치기 시작했다. 이현지는 결정적 증언이 담긴 녹음을 확보했고, 이를 들고 제니장을 찾아갔다.

이현지는 증언을 한 증인의 안전을 보호해 주겠다고 약속을 해야 녹음본을 주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제니장은 지켜줄 테니까 달라고 했다. 이현지는 잠시 고민을 하다 제니장에게 증거를 건넸고, 제니장은 "봐봐. 원하는 걸 얻을 때는 이렇게 하는 거야. 거짓말이든 뭐든 원하는 걸 줄 것처럼 굴라고"라며 이현지를 내려다봤다. 그러나 이현지는 전혀 기죽지 않고 "진짜로 믿기 때문에 드린 거예요. 여태 그렇게 하셨으니까"라며 믿음을 보였다.

한편 위예남(박희본 분)은 제니장에게 의혹을 풀기 위한 방법으로 방송을 제안했고, 제니장은 흔쾌히 방송에 나섰다. 위예남은 제니장에게 이현지를 자신에게 주지 않으면 위정혁의 사진을 공개하겠다고 협박했다.

제니장은 "너 정혁 씨 사진 공개 못 해 예남아. 그럼 내가 네 딸 수빈이를 언제 만났는지 공개할 거거든"이라며 오히려 위예남의 약점을 건드렸다. 이에 발끈한 위예남은 사진을 공개하려 했지만, 해당 사진은 이미 제니장이 없앤 후였다. 제니장은 방송에서 이현지가 건넨 녹음본을 공개했고, 판은 뒤집혔다.

'시크릿 부티크'는 데오가를 배경으로 부유층 여성들의 세력다툼을 집중해 조명해 '레이디스 누아르'를 구축하며 기존 드라마와 차별화하는 것에 성공했다. 특히 제니장을 둘러싼 치밀하고 탄탄한 스토리는 시청자들이 극에 흠뻑 빠져 들게 만들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목욕탕 세신사였다가 데오가의 하녀로, 데오가의 하녀에서 비밀스러운 부티크를 운영하는 정재계 비선 실세까지로 올라선 제니장이 과연 복수를 성공하고 데오가를 차지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