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노병' 조민아, 건강 악화? "수술 고려..포기하지 않아"[스타이슈]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10.09 19:54 / 조회 : 991
image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레이노병을 앓고 있다고 고백한 그룹 주얼리 출신 조민아가 근황을 공개했다. 그는 현재 건강이 악화돼 약을 끊고 수술을 고려한다고 알리면서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조민아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와 함께 근황을 담은 장문의 글을 남겼다. 공개된 사진 속 조민아는 밝게 웃고 있지만 예전보다 야윈 모습이다.

사진과 함께 조민아는 "추운 겨울이 다가오면서 겁을 많이 먹었다"며 "여름에도 아무 때고 갑자기 추워져서 힘들었는데 겨울엔 정말 큰일이라도 날 것 같았다. 샤워할 때마다 머리가 두 움큼씩 빠지고, 소화는 여전히 안 됐다"며 몸 상태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수술까지 고려할 상황이 왔다는 상황을 전했다. 조민아는 "어제는 병원에 갔는데 먹던 약을 중단하고 경과 보다 수술 여부 정하자는 이야기가 나왔을 만큼 특정 부분은 상태가 많이 악화되기도 했지만, 여기서 무너질 수 없으니까 포기하지 않고 매일 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image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아픈 상황 속에서도 조민아는 미소를 잃지 않았다. 그는 "긍정적인 편이지만 더 웃으려 노력하고, 수면 부족이랑 불균형한 영양이 문제라고 하니까 잘 자려고 그리고 어렵지만 잘 챙겨 먹어보려고 하고 있다"며 건강을 위해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조민아는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이들에게도 응원을 보냈다. 그는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계신 모든 분들, 혼자만의 아픔들로 앓이 하시는 분들 우리 함께 힘내자. 살기 힘든 세상이라 생각 말고 이렇게 살아있는 것부터 감사하면서 오늘을 멋지게 살아보자. 이미 지나버린 어제, 올지 안 올지 모를 내일 때문에 소중한 오늘을 잃지 말자"며 희망 메시지를 전했다.

조민아는 지난 6월 레이노병 투병 사실을 알렸다. 레이노병은 혈관운동 신경에 장애를 일으켜 동맥에 간헐적 경련이나 혈액 결핍으로 인해 손발 끝이 뻣뻣하게 굳어지는 등의 통증을 수반한다.

이후 지난 8월에는 몸무게가 40.7kg까지 떨어진 사실과 저혈압과 고열에 시달리고 있다며 건강이 심각한 상황임을 알린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