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돋아"..'2019 대학가요제' 본선 진출자 실력에 2AM 이창민 '깜짝'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9.26 10:13 / 조회 : 412
image
/사진제공=2019 대학가요제


'2019 대학가요제' 본선 진출자들이 서로의 존재를 확인했다.

26일 주최 측에 따르면 '2019 대학가요제' 본선 진출자들이 25일 경기도 고양시의 한 음악 합주실에서 만났다.

본선 진출자, 음악 감독, 세션들이 무대에 앞서 호흡을 맞춰보는 이 자리에서 참가자들은 자신의 앞뒤 순서 본선 진출자의 음악을 들으며 서로에게 "너무 좋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청춘 뮤지션들은 경쟁에 앞서 큰 무대에 함께 서게 됐다는 기쁨을 공유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음악 연습에 함께 하며 멘토 역할을 자청한 2AM 멤버 이창민은 "예선을 통해 참가자들의 뛰어난 실력을 이미 확인했는데, 음악감독, 세션과 만나 호흡을 맞춰보니 이들의 음악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됐다. 음악적으로 매우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이들은 제작진과 몇 차례 더 본선 무대를 위한 연습을 진행한 후 내달 5일 대망의 본선 무대에 오른다.

'2019 대학가요제' 주최 측은 "여러 학교들의 팀들이 본선 무대에 오르게 됐다. 솔로와 밴드, 혼성듀오 등 다양한 형태의 팀들이 망라됐다"면서 "듣는 재미가 있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2019 대학가요제는 MBC플러스와 CBSi의 공동 주최로 오는 10월 5일 고양시 일산 호수공원의 노래하는 분수대 야외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이창민과 원더걸스 출신 핫펠트 예은이 MC로 나선다. 본선 전날인 4일 호수공원 특설무대에서는 역대 대학가요제 수상자들의 레전드 무대가 펼쳐진다. 이창민이 이 무대의 프로듀서로 참여한다. 이번 대학가요제의 상금은 대상 3000만 원, 금상 1000만 원, 은상 500만 원, 동상 300만 원, 인기상 200만에 본선진출팀 전원에게 주어지는 장학금 등 총 7000만원 규모다.

1977년 시작된 대학가요제는 지금까지 수많은 가수들을 배출하며 대중문화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다. 배철수, 임백천, 심수봉, 노사연, 김학래, 조하문, 우순실, 김장수, 조갑경, 원미연, 유열, 이규석, 이재성, 이무송, 신해철, 주병선, 이정석, 김경호, 전람회(김동률) 등이 대학가요제 출신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