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항하던 LG, 오지환 '시즌아웃' 대형 암초 직면... PS 불투명 [★현장]

잠실=한동훈 기자 / 입력 : 2019.09.23 16:36 / 조회 : 647
image
LG 오지환.
LG 트윈스 오지환(29)이 불의의 부상으로 잔여 경기에 뛸 수 없게 됐다. 최소 3주를 쉬어야 해서 포스트시즌 출전도 불투명하다.

LG 류중일 감독은 23일 잠실 한화 이글스전에 앞서 오지환 부상 소식을 전했다. 오지환은 22일 두산전서 2루 도루를 성공시킨 뒤 슬라이딩을 하는 과정에서 왼쪽 무릎이 꺾여 교체됐다. 정밀진단 결과 회복까지 3주는 걸린다는 소식이다.

류중일 감독은 "야구가 좀 잘 되려고 하니까 다쳤다"며 크게 안타까워했다. 오지환은 LG 내야진의 핵심으로, 수비의 중추적인 역할을 도맡아왔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물론 일정 상 준플레이오프까지도 복귀가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따라 신인 구본혁이 주전 유격수 중책을 맡았다. 류중일 감독은 "그동안 (오)지환이가 없을 때에는 본혁이가 역할을 잘해줬다. 지금으로서는 구본혁이 오지환을 대신한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