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리 '나만 아픈 일' 이별 발라드로 가을 차트 정조준[6시★살롱]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9.23 18:05 / 조회 : 794
image
/사진=이해리 '나만 아픈 일' 뮤직비디오 캡처

여성 듀오 다비치 멤버 이해리가 가을 감성을 저격하는 이별 발라드로 돌아왔다.

이해리는 23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디지털 싱글 '나만 아픈 일'을 발매했다. 이번 싱글은 이해리가 2017년 4월 첫 번째 미니앨범 'h'에 이은 2년 5개월 만에 발표하는 솔로곡이다.

'나만 아픈 일'은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 OST인 태연의 '그대라는 시'를 작곡한 밍지션(minGtion)과 송하예의 '니 소식'을 작곡한 노을(Noheul)이 의기투합한 곡으로, 이해리 특유의 애절하면서도 섬세한 보컬이 돋보이는 발라드다.

절제하듯 잔잔하게 시작하는 도입부는 이별을 받아들이기 힘든 여자의 마음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여기에 후반부에서 폭발하는 고음은 이별을 받아들이고 쓰린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작사는 이해리가 직접 참여했다. '이 순간에도 넌 조금도 내 생각 하지 앟는 거 알잖아', '이제서야 보내줄게'라는 노랫말은 이별의 애달픈 감성을 한층 여운있게 표현해 듣는 이들의 공감을 자아낸다.

아직까지 지난 5월 발표된 다비치의 '너에게 못했던 내 마지막 말은’이 여전히 음원차트에서 롱런 중인 가운데, 이해리가 이번 솔로곡으로 또 한 번 음원차트를 휩쓸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