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호 "'장사리', 영화 촬영이 아니라 전쟁하는 것 같았다"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9.23 13:19 / 조회 : 724
image
/사진=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최민호 비하인드 영상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감독 곽경택·김태훈) 속 최민호의 촬영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23일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측은 최민호의 촬영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영화다.

최민호는 극중 학도병 분대장 최성필 역을 맡았다. 그는 직접 상륙작전부터 고지전투, 참호전투까지 명장면들의 촬영 비하인드를 실감나게 전했다.

최민호는 "학도병 전체를 잘 이끌어가자는 마음가짐으로 임했다"고 촬영 당시의 각오를 전했다. 이에 그가 선보일 리더십에 대해 기대감이 높아진다.

image
/사진=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최민호 비하인드 영상

이어 장사 해변 상륙 장면을 위해 실제 바다에서 수영을 했던 경험을 전하며 실전과도 같았던 촬영을 거쳐 탄생한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이 선보일 현장감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최민호는 상상만 하던 장면들이 실제 촬영을 통해 만들어지면서 "영화를 찍고 있는 것이 아니라 전쟁을 하는 것 같았다"며 스펙터클하고 사실적인 전투 장면을 묘사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또 위기 상황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는 학도병들의 전투 장면들이 이어지며 보는 이들을 압도한다. "기억되지 않는 역사, 그들이 바로 역사다"라는 카피는 69년 만에 스크린에 그려질 장사상륙작전과 772명 학도병들의 이야기에 대한 깊은 여운을 남길 전망이다.

한편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