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리', 박찬욱 감독 극찬→이승엽 카메오까지 TMI 대방출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9.23 09:28 / 조회 : 522
image
/사진=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포스터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감독 이계벽)가 알고 보면 더 재밌는 TMI(Too Much Information)을 공개했다.

23일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측은 알고 보면 더 흥미로운 TMI를 공개해 깨알 재미를 선사한다.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하루아침에 딸벼락을 맞은 철수(차승원 분)가 자신의 미스터리한 정체를 찾아가면서 벌어지는 반전 코미디다.

image
/사진=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이계벽 감독

◆ '올드보이'(감독 박찬욱) 조감독들의 재회!

'힘을 내요, 미스터 리'를 위해 '올드보이' 조감독들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다. '럭키', '힘을 내요, 미스터 리'를 통해 배우의 매력을 십분 살린 반전 캐릭터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 이계벽 감독은 박찬욱 감독의 연출부 출신이다. 그는 '복수의 나의 것'을 거쳐 '올드보이' 조연출로 경험을 쌓았다.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함께 '올드보이' 조연출을 맡았던 한장혁 감독이 쓰던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이계벽 감독이 자신의 색깔을 더해 각색, 연출한 작품이다. '올드보이' 조감독들의 재회로 만들어낸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박찬욱 감독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박찬욱 감독은 "많이 웃고, 뒷부분에서는 손수건이 다 젖을 정도로 많이 울었다"고 전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image
/사진=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이승엽 스틸컷

◆ '특별 카메오' 이승엽 선수의 등장!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개봉과 동시에 특급 카메오로 화제를 모았다. 바로 한국 프로야구 레전드 이승엽 선수가 직접 출연한 것. 영화의 배경이 된 2012년은 국민타자 이승엽 선수가 일본 활동 후 국내로 복귀한 첫해. 당시 레전드라는 수식어에 걸맞는 맹활약으로 삼성 라이온즈를 우승으로 이끌며 구단 팬들은 물론, 대구 시민들에게 큰 기쁨을 선사한 바 있다.

이승엽 선수는 첫 영화 출연인만큼 고민을 거듭했지만, 영화의 배경이 되는 대구의 정서를 더욱 진정성 있게 담아 내고자하는 이계벽 감독의 진심 어린 설득 끝에 출연을 수락했다. 결과적으로 이승엽 선수는 짧은 등장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며 영화의 재미를 더했다.

image
/사진=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스틸컷

◆ 이승엽부터 소녀시대까지! 2012년 배경을 암시하는 깨알 힌트

이승엽 선수 외에도 '힘을 내요, 미스터 리'의 시간적 배경을 알 수 있는 힌트가 곳곳에 숨어있다. 극중 샛별(엄채영 분)이가 가장 좋아하는 가수는 바로 소녀시대. 같은 병동의 친구들이 샛별이의 생일 선물로 소녀시대 사인 CD를 건네거나 아픈 샛별이를 위해 무균실 유리창에 소녀시대 스티커를 붙여주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2012년은 소녀시대가 곡 'Gee' ,'훗(Hoot)', The Boys' 등으로 활동하며 전 국민적인 전성기를 누렸던 때로, 앳된 소녀시대의 모습은 관객들의 반가움을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철수(차승원 분), 김씨(안길강 분)가 사용하는 폴더폰 또한 많은 사람들이 폴더형 휴대전화를 사용했던 2012년을 떠올리게 해 깨알같은 재미를 선사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