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리가 5R] '전반 1분 실점' 바르사, 그라나다에 0-1로 뒤진 채 전반종료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9.22 04:38 / 조회 : 279
image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최악의 경기력이다. 지난 시즌 우승팀이 맞나 싶을 정도다.

바르셀로나는 22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그라나다 누에보 로스 카르메네스에서 열린 2019/2020시즌 프리메라리가 5라운드 그라나다 원정에서 0-1로 끌려가고 있다. 현재 전반전이 종료됐다.

홈팀 그라나다는 다 실바(GK), 네바, 디아스 미구엘, 두아르테, 산체스, 아지즈, 몬토로, 에레라, 푸에르타스, 마치스, 솔다도가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바르셀로나는 테어 슈테겐(GK), 랑글레, 세메두, 피르포, 피케, 로베르토, 데 용, 라키티치, 그리즈만, 페레스, 수아레스가 선발 명단을 구성했다.

전반 1분 그라나다의 이른 선제골이 터졌다. 측면에서 공 소유권을 가져온 그라나다는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피케의 발을 맞고 굴절되며 아지즈의 행운의 골로 이어졌다. 일격을 맞은 바르셀로나는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분위기를 가져온 그라나다는 전반 14분 푸에르타스의 중거리 슈팅으로 바르셀로나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그라나드의 역습은 계속 이어졌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중반이 지날 때까지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오히려 그라나다가 활발한 역습으로 추가골을 노렸다.

전반 32분 바르셀로나는 그라나다의 패스 미스 실책을 틈타 득점을 노렸지만 그라나다의 수비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그라나다는 바르셀로나를 전방에서부터 강하게 압박했고 바르셀로나는 쉽사리 나오지 못했다. 전반 내내 그라나다에 끌려다닌 바르셀로나는 최악의 45분을 보내며 후반전을 맞이하게 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