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송중기, 카라타 에리카 도움으로 구사일생

주성배 인턴기자 / 입력 : 2019.09.21 21:21 / 조회 : 489
image
/사진=tvN 주말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방송화면 캡처

'아스달 연대기'에서 송중기가 모모족 카라타 에리카의 도움으로 폭포의 심판에서 살아남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연출 김원석)'에서 은섬(송중기 분)이 카리카(카라타 에리카 분)를 비롯한 모모족 덕택에 폭포의 심판에서 살아남았다.

은섬이 살아난 것을 본 잎생(김성철 분)은 달려와 은섬을 껴안았다. 잎생은 은섬에게 "살았어. 너 살아있다고. 이거 꿈 아니야"라고 말하며 기뻐했다.

깨어난 은섬은 자신을 구해준 모모족에게 마음을 다해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나 카리카는 "당신이 나의 아이를 구하면서 우린 '갈마'가 맺어졌고, 내가 당신의 목숨을 구하면서 '갈마'가 풀어졌습니다. 이제 당신과 난 처음으로 돌아왔습니다"라고 답했다. 잎생은 "'갈마'가 '인연'이라는 뜻 같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