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강성연, 최재원과 의식불명 동방우 앞에서 뒷담화

이시연 인턴기자 / 입력 : 2019.09.21 20:32 / 조회 : 621
image
/사진= KBS 2TV 주말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 화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강성연이 의식불명 동방우 앞에서 뒷담화를 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연출 김종창, 극본 조정선)에서 나혜미(강성연 분)와 나도진(최재원 분)이 의식불명 상태에서 입원 해 있는 한종수(동방우 분) 앞에서 뒷담화를 했고, 이 소리를 동방우는 다 듣고 있었다.

나혜미는 그냥 "그냥 돈 인출해서 튀어라"고 말하는 나도진에게 "내가 그깟 돈 떄문에 다 죽어가는 노인네랑 결혼한 줄 아나"며 투덜댔다.

나도진은 "태호 데리고 나가라"고 말했고, 나혜미는 "안된다. 노인네 일어나면 눈 앞에 태호가 있어야 된다"며 둘러댔다.

두 사람은 한 회장을 '노친네'라 부르며 뒷담화를 했다. 그러나 한종수는 혼수상태에서도 그들의 대화를 다 듣고 있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