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 케인과 바꾸라고 해도 안 바꿔"...로저스의 믿음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9.21 11:04 / 조회 : 343
image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브랜단 로저스 감독의 선택은 해리 케인보다 제이미 바디였다.

레스터 시티와 토트넘 홋스퍼는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레스터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바디와 케인, 잉글랜드 대표 두 공격수의 맞대결로 압축되는 경기다. 경기를 앞둔 로저스 감독은 21일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상대팀 공격수 케인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케인은 바디와 매우 다른 스타일이다. 내가 5년 전 리버풀에 있을 때, 케인은 토트넘의 벤치에 있었다"고 말했다.

5년의 세월이 지난 지금, 케인은 잉글랜드 최고의 공격수로 거듭났다. 로저스 감독은 "케인이 최근 몇 년 동안 보여준 성장을 정말 훌륭하다고 볼 수 있다. 그가 넣어왔던 골들을 봐라. 그는 토트넘과 잉글랜드의 진정한 (행운의) 부적이 됐다"고 현재 케인의 능력을 극찬했다.

그러나 로저스 감독에게는 바디가 있었다. 케인이 아무리 최고라 할지라도, 바디와 바꾸지 않겠다는 생각이다. 그는 "케인은 최고의 선수다. 하지만 나는 바디와 바꾸지 않을 것이다. 나는 바디와 매우 긴밀히 협력해 왔으며, 세계 축구에서 그와 바꿀 만한 인물은 많지 않다"고 바디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어 "바디는 경기를 압박하고, 읽는 관점에서 놀라운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전술적으로도 훌륭하다. 그는 굶주림과 욕망으로 가득 차 있다. 속도를 활용할 줄 알고, 득점을 터뜨린다. 나는 그런 종류의 스트라이커를 좋아한다"며 "세계 최고의 스트라이커를 보유했다는 것은 내게 큰 행운이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로저스 감독은 마지막으로 "바디는 케인처럼 기록에 있어서 의심을 할 수 없는 선수다. 두 선수는 다른 특성을 지닌 스트라이커지만, 리그에서 가장 수준 높은 수준이라는 점은 분명하다. 두 선수 모두 놀라운 득점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고 바디와 케인 모두를 최고로 평가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