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양현석 '성매매 알선' 불기소 검찰 송치(공식)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09.20 13:16 / 조회 : 1276
image
해외 원정도박 혐의 및 13억원 상당 외국환거래(환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지난 8월 29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경찰이 동남아시아 재력가 등을 상대로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에 대해 불기소 의견을 적용, 검찰에 넘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0일 "양현석 전 대표의 성매매 알선 혐의와 관련, 불기소 의견을 적용해서 이날 오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또한 양현석 전 대표와 함께 입건된 유흥업소 여성 등 나머지 3명에 대해서도 모두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계획이다.

경찰은 그간 이번 사건과 관련한 의혹을 크게 3가지 시기로 나눠 수사를 벌였다. 시기는 각각 2014년 7월(국내)과 2014년 9월(국내), 2014년 10월(해외)이며 경찰은 이 사이에 성매매 또는 성매매 알선으로 인정할 수 있는 진술이나 이를 입증할 객관적인 증거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국내에서 이뤄진 만남에 있어서는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은 하나도 없었다"며 "2014년 10월 해외여행 당시에는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이 일부 있었지만, 여행 분위기와 다른 참여자들의 진술을 종합할 때 성매매로 평가하기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한 지난 7월 진행된 양현석 전 대표와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한 금융계좌 압수수색에서도 의혹을 입증할만한 자료는 없었다고 언급했다. 경찰은 "돈이 오간 사실은 있지만 성매매 대가로 인정되기엔 부족하다"라고 이유를 전했다.

특히 양현석 전 대표의 경우 의혹이 불거진 기간 동남아 재력가 일행과 만난 당시 결제한 내역은 있지만 성매매와 직접적인 연관성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동남아 재력가 일행은 국내에 체류하는 동안 유흥비 등은 대부분 직접 지불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조로우 등 동남아 재력가 일행이 인터폴 수배 중인 까닭에 직접 조사는 못 했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앞서 경찰은 지난 5월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 양현석 전 대표의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이 불거지자 내사에 착수했다. 이후 7월에는 양현석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한 뒤 정식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과정에서 국내 모임에 동석한 여성 13명과 (동남아 재력가와) 해외에 동행한 여성 10명에 대해서도 전부 조사를 마쳤다"며 "해외 출국한 여성은 출입국 기록을 통해 모두 확인했지만, 국내 모임 자리에 참석한 여성들은 진술에 의해 확인된 사람들을 전부 조사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소시효 문제 때문에 검찰에서도 검토할 시간을 고려해 부득이 현재까지의 수사 결과를 토대로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하게 됐다"며 "검찰에서 추후 수사를 통해 최종결론을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