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측 "심권호, 방송 내용대로 개인사정상 하차"(공식)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9.20 09:02 / 조회 : 2098
image
 방송인 양준혁, 허재, 이만기, 김성주, 김동현, 안정환, 진종오, 심권호, 이봉주, 김용만(왼쪽 윗줄부터 시계방향)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레슬링 선수 출신 스포츠 해설가 심권호가 '뭉쳐야 찬다'에서 잠정 하차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심권호의 모습이 보이지 않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어쩌다FC' 감독 안정환은 "심권호가 개인적인 사정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선수를 보강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안되면 우리끼리 해야 한다"고 말했다.

image
/사진=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캡처


심권호의 갑작스런 퇴장과 '개인적인 사정'이란 이유로 시청자들은 아쉬움을 드러내며 방송 다음날인 20일까지도 관심을 쏟아내고 있다.

20일 '뭉쳐야 찬다' 측은 스타뉴스에 심권호의 하차 이유에 대해 "방송에 나온 내용 그대로"라며 "개인사정 상으로 하차한 것"이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