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부탁해' 무례한 문희경에 이영은 "여름이 절대로 못 보내"[★밤Tview]

손민지 인턴기자 / 입력 : 2019.09.19 21:28 / 조회 : 984
image
/사진=KBS 1TV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 방송화면 캡쳐


'여름아부탁해' 문희경이 김혜옥과 이영은에게 송민재를 데려가 키우겠다고 말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극본 구지원, 연출 성준해)에서는 나영심(김혜옥 분)과 왕재국(이한위 분)을 찾아가 서여름(송민재 분)을 돌려달라고 말하는 허경애(문희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허경애는 "우리 손주 잘 돌봐주신 거 감사하다"며 봉투를 내밀었다. 이어 허경애는 "그거 받으시고 이제 그만 우리 손주 돌려달라"며 무례하게 말했다. 자신 아들인 주상원(윤선우 분)의 핏줄이니 여름이를 돌려달라는 것.

나영심이 "여태 태어난적 모른 아이를 달라니, 애가 무슨 물건이냐"고 기막혀하자 허경애는 "우리가 알았으면 이런 환경에서 키우게 그냥 뒀겠냐. 이혼해 혼자된 엄마 밑에 우리 손주를 키우게 놔둘 수 없다"고 말했다.

왕재국은 "우리 금희 죽을힘을 다해 여름이 입양했고 온 가족 힘합쳐 키우는 중"이라며 "물질적으로 부족할 순 있지만 여름이 부족하게 키우지 않는다. 말씀 가려서 해라"라고 언짢은 기분을 표했다.

하지만 허경애는 이에 굴하지 않고 "법적으로 따지면 우리가 절대 유리하다", "우리 상원이를 사윗감으로 점찍고 계시냐. 말도 안된다"라는 등의 발언을 이어나갔다.

한편 왕금희는 집 앞에서 허경애를 발견했다. 허경애가 자신의 부모와 만나 여름일 돌려달란 이야기를 했다는 것을 알고 왕금희는 "상원씨 생각하면서 갈등했다. 그런데 사모님 봽고나니 결심이 확고해진다"며 "사모님이 있는 댁에 우리 여름이 못 보낸다"고 확고히 말했다.

허경애는 화가 나 왕금희를 때리려고 했고, 주상원이 이를 목격하고 저지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