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부탁해' 김예령, 빚지고 가출 "부디 날 찾지 말아다오"[별별TV]

손민지 인턴기자 / 입력 : 2019.09.19 20:59 / 조회 : 677
image
/사진=KBS 1TV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 방송화면 캡쳐


'여름아 부탁해' 김예령이 쪽지 한 장을 남기고 가출을 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극본 구지원, 연출 성준해)에서는 변명자(김예령 분)가 돈 문제 때문에 가출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석호(김산호 분)은 식사를 준비해놓고는 어머니 변명자를 불렀다. 방 안은 텅 비어있었고 대신 화장대 위에 쪽지 한 장이 놓여있었다.

쪽지에는 "이 못난 어미가 큰 실수를 했다. 더는 너희들을 볼 면목이 없어서 이렇게 떠나니 부디 날 찾지 말아다오. 정말 미안하다"라고 적혀있었다.

무슨 일인지 궁금해하는 한준호(김사권 분)에게 한석호는 "돈 문제 생기신 거 같아 갚아드렸다. 근데 그걸로 해결이 안된 것 같다"고 어림짐작을 전했다.

이에 한준호는 "찾지 마. 찾아서 뭐 어쩔 건데. 형은 이 일에 일절 관여하지 마"라고 말했고 한석호는 "사람부터 찾고 봐야지. 그래도 어머닌데 어떻게 그러냐"며 변명자를 두둔했다.

변명자는 차마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지하도를 전전했다. 그녀는 상자를 줍다가 "석호야 미안하다"고 울먹이며 가련한 모습을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