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스페이시 성추행 고소男, 재판 앞두고 갑자기 사망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9.19 14:57 / 조회 : 29485
image
케빈 스페이시 /AFPBBNews=뉴스1

할리우드 배우 겸 감독 케빈 스페이시를 고소한 마사지 치료사 A씨가 재판을 앞두고 사망했다.

18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뉴욕 타임즈가 입수한 문서에 따르면 케빈 스페이시의 변호인단이 최근 미국 연방법원에 고소인 A씨가 사망했다는 공문을 제출했다. 고소인의 사망으로 케빈 스페이시의 재판이 기각될 가능성도 있다.

A씨는 개인 상해 소송에서 이름이 존 도(미국에서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남성을 가르키는 이름)라고만 밝혀져 있었을 뿐이었다. A씨의 변호인 지니 해리슨은 "그의 때 아닌 죽음은 가족들에게 엄청난 충격이다. 가족들은 그의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니 해리슨은 "우리는 직업적인 책임감 때문에 케빈 스페이시 변호인단에게 A씨의 사망 소식을 통보했다. 그런데 케빈 스페이시 변호인단은 우리의 요청을 무시하고, 동의 없이 법원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는 부적절한 행동이다"라고 설명했다. 케빈 스페이시 변호인단 측은 이와 관련해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고 있다.

한편 A씨는 지난 2016년 10월 케빈 스페이시의 말리부 자택에서 치료를 받던 중 성기에 손을 대도록 강요한 혐의로 케빈 스페이시를 고소했다.

케빈 스페이시는 지난 4월 법원에 소송을 기각하거나 원고에게 자신의 신원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A씨는 자신의 신원이 드러날 경우 물리적 폭력과 경제적인 위협에 직면할 것을 우려해 익명을 유지하길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