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민 "최민호, 부상후 촬영장 복귀..멋있는 배우" [★숏터뷰]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9.19 11:00 / 조회 : 953
image
배우 김명민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배우 김명민(47)이 함께 호흡을 맞춘 후배 배우 최민호를 칭찬했다.

김명민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감독 곽경택·김태훈) 인터뷰를 가지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평균 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교란작전으로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렸다.

김명민은 "촬영하면서 생긴 부상은 일일이 따질 수 없다. 그중에 민호가 심했다. 민호가 눈 밑에 파편을 맞아서 진짜 화상을 입었다. 위험했다"라며 "얼굴에 칠을 하고 촬영 하다보니 얼마나 심한지 몰랐는데, 병원에 갔더니 벌겋게 화상을 입었더라"라고 설명했다.

김명민은 "당시 전투 장면을 찍는 상황이었는데 수많은 스태프와 보조출연자들이 대기하고 있었다. 원래 복귀를 못하는 상황이었는데, 민호가 촬영장에 가겠다고 복귀했다"라며 "후배지만 너무 멋있다. 배우로서 최고의 자세였다. 사실 누구도 그것을 강요할 수 없는데, 본인이 그런 결정을 내렸다"라고 전했다.

한편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오는 9월 25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