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료 930억' 토트넘 은돔벨레 안 보인다... 가장 먼저 교체 '굴욕'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09.19 04:12 / 조회 : 2652
image
토트넘의 탕귀 은돔벨레(왼쪽)가 19일(한국시간) 올림피아코스전에서 드리블을 시도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토트넘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 6300만 파운드(약 930억 원)의 주인공 탕귀 은돔벨레(23)가 부진한 경기력으로 실망을 안기고 있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아스의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1차전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 원정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홈팀 올림피아코스가 잡았다. 하지만 토트넘 입장에서도 아쉬운 경기였다. 전반 역습을 통해 먼저 두 골을 넣고도 승리를 지키지 못했다.

이날 선발 명단에 포함된 선수들 중 가장 먼저 경기장을 빠져나온 이는 은돔벨레였다. 그만큼 경기력이 좋지 못했다. 시작부터 잦은 실책성 플레이에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전반 8분에는 상대에게 공을 내주는 어이없는 실수를 범했다. 이어 올림피아코스의 슈팅으로 연결됐으나 팀 골키퍼 위고 요리스(33)가 공을 잡아냈다.

올림피아코스는 토트넘의 약점을 빠르게 파악했다. 은돔벨레가 공을 잡으면 강한 압박과 거친 수비에 들어갔다. 은돔벨레는 당황했던 탓인지 패스도 깔끔하지 못했다. 결국 스코어 2-2였던 후반 17분 무사 시소코(30)와 교체됐다.

은돔벨레의 부진이 길어지고 있다. 지난 달에는 허벅지 부상으로 팀 전력에서 이탈했다. 복귀 후에도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은 모습이다. 최근 2경기 연속 평점이 좋지 않았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복귀전이던 지난 14일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은돔벨레에게 평점 6.43을 부여했다. 이번 올림피아코스전 평점은 6.99다.

은돔벨레는 올 여름 올림피크 리옹(프랑스)에서 토트넘으로 팀을 옮겼다. 지난 달 11일 아스톤 빌라와 리그 1라운드에서 데뷔골을 터뜨려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이후 부진한 경기력이 계속돼 토트넘에 고민을 안기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