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번째 MVP 도전' 커리 "다시 느껴보고 싶은 경험"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09.19 05:40 / 조회 : 1303
image
스테픈 커리. /사진=AFPBBNews=뉴스1
스테픈 커리(31)가 개인 세 번째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욕심을 드러냈다.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에이스 커리는 이미 두 번의 MVP를 차지했다. 지난 2014~2015시즌 첫 MVP를 따낸 뒤 2015~2016시즌 리그 역대 최초로 만장일치 표를 받아 MVP를 거머쥐었다. 하지만 이에 만족하지 않는 모양새다.

커리는 17일(한국시간) 미국 ESPN을 통해 "항상 코트에서 가장 뛰어난 선수로 활약하고 싶다. 이것은 내 마음가짐이다. 모든 슛을 넣겠다는 것은 아니지만, 내 공격을 위해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며 "만약 MVP를 차지한다면 특별할 것 같다. MVP를 따낸 적이 있지만 다시 느껴보고 싶은 경험"이라고 말했다.

새 시즌 커리의 어깨가 무거워진 상황이다. 올 여름 케빈 듀란트(31)가 브루클린 네츠, 드마커스 커즌스(29)가 LA 레이커스로 이적했다. 여기에 팀 슈터 클레이 탐슨(29)은 장기부상을 당해 복귀 시점이 불투명하다. 시즌 초반부터 커리가 상대 수비의 집중 견제에 시달릴 수 있다.

image
스테픈 커리. /사진=AFPBBNews=뉴스1
하지만 유리한 부분도 있다. 팀 공격 옵션이 줄어들면서 커리의 공격 시도 횟수도 늘어날 전망이다. 공격 포인트가 좋다면, 아무래도 MVP를 받을 가능성도 높아진다.

팀 동료들의 역할도 필요하다. 기존 멤버 드레이먼드 그린(29)을 비롯해 '신입생' 올스타급 가드 디안젤로 러셀(23), 쏠쏠한 빅맨 윌리 컬리-스테인(26) 등이 커리의 뒤를 받쳐야 할 것으로 보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