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이젠 모른다...'4부리그' 팀 우승 목격할 수도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9.18 23:53 / 조회 : 466
image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4부리그 팀의 결승행이 불가능한 일만은 아니다.

2019 KEB하나은행 FA컵 4강 1차전이 18일 화성종합운동장, 대전한밭종합운동장에서 각각 열렸다. 화성FC와 수원 삼성, 대전 코레일과 상주 상무가 결승으로 가는 첫 길목에서 맞붙었다.

이번 대결은 소속 리그가 다른 팀들 간 만남으로 눈길을 끌었다. K3리그 화성은 사실상 4부 팀이다. K1리그, K2리그, 내셔널리그 그 아래에 해당한다. 그런 화성이 K1리그 수원을 꺾었다. 유병수, 문준호, 박태웅, 김준태 등 프로 경력이 있는 선수들을 내세워 간절하게 뛴 결과였다.

전반 24분이었다. 페널티박스 왼쪽 지점에서 화성 문준호와 이용혁이 원투 패스를 주고받았다. 이어 문준호가 본인의 전매특허 오른발 감아 차기로 수원 골망을 흔들었다. 친정팀 골문을 열어젖히는 스토리가 완성되는 순간이었다. 화성은 이 골을 지켜 1-0 승리, 2차전 원정을 기분 좋게 준비하게 됐다.

내셔널리그팀 대전은 극적 무승부를 거뒀다. K1리그 상주에 먼저 골을 내줬다. 수비수가 걷어낸 볼이 불확실했고, 류승우가 이를 득점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경기 막판 대전 이근원이 동점골을 뽑아내 1-1로 비겼다.

이들은 이제 장소를 옮겨 2차전을 치른다. 오는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 상주시민운동장에서 홈, 원정팀 자격을 바꿔 결승행을 다툴 전망이다.


image


사진=대한축구협회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