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윤상현 "메이비, 윤종신 대신 스페셜 MC 적극 권유"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19.09.18 23:21 / 조회 : 525
image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에서 윤상현이 첫 스페셜 MC를 메이비의 적극 권유로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임창정, 승국이, 김대희, 김지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갑을 전쟁' 특집을 완성했다.

이날 윤상현은 스페셜 MC로 윤종신의 빈자리를 채웠다. 윤상현은 "여보 오늘 라스 열심히 해서 나겸, 나온, 희성이 기저귀값 벌어갈게"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때 김구라가 박스 하나를 꺼냈다. 김구라는 "제가 선물 하나 준비했습니다. 저한테 뭐가 왔더라고요. 저랑 전혀 상관 없는 아기 용품을 보냈더라고요. 저는 아직 쓸 일이 없으니까 윤상현 씨가 쓰는 걸로"라며 윤상현에게 선물로 건넸다.

이에 김국진은 "구라야, 네가 쓸지도 몰라. 넣어둬"라고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구라는 "부담될 수도 있는데 왜 하게 됐냐고 물었더니 아내가 무조건 하라고 했다고"라고 물었다.

윤상현은 메이비의 적극 권유로 '라디오스타' 스페셜 MC를 맡게 됐다고 털어놨다. 윤상현은 "저는 말주변도 없고 드라마 주연 배우보다 더 떨려요"라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