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철 "'장사리' 통해 최민호라는 전우를 얻었다"

용산=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9.18 16:29 / 조회 : 482
image
김성철 최민호 / 사진=스타뉴스,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배우 김성철이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을 통해 최민호라는 전우를 얻었다"라고 말했다.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감독 곽경택·김태훈)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김명민, 곽시양, 김성철, 김인권, 이재욱, 이호정, 장지건 그리고 곽경택 감독, 김태훈 감독이 참석했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평균 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교란작전으로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렸다.

김성철은 극중 최민호의 라이벌에서 친구가 돼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김성출은 "최민호군이 지금 군 복무 중이다. 지금 이자리에 함께 하지 못해서 아쉽다"라며 "최민호와 촬영 현장에서도 실제로 많이 투닥거렸다"라며 "지금 생각해보면 최민호가 제 캐릭터를 만들어주려고 현장에서 더 많이 놀리고 투닥거렸던 것 같다. 도움이 많이 됐고 지금도 잘 지낸다고 안부 이야기 해준다. 영화를 통해 최민호라는 전우를 얻은 느낌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오는 9월 25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