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문근영X김선호, 로맨틱 눈맞춤 속 반전 케미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9.18 14:38 / 조회 : 537
image
/사진제공=tvN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의 2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18일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 극본 소원·이영주)측은 지하철 경찰대 상극 콤비를 예고한 문근영, 김선호의 모습이 담긴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위대한 쇼' 후속으로 오는 10월 2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우리의 지하는 지상보다 숨 가쁘다!'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 그 곳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다.

문근영은 극중 행동우선 지하철 경찰대 신입 유령 역을, 김선호는 원칙제일 지하철 경찰대 반장 고지석 역으로 분해 열연을 예고했다. 평화로운 지하철 풍경과 함께 서로에게 시선을 떼지 못하는 문근영(유령 역)-김선호(고지석 역)의 모습이 담겨 무슨 상황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수많은 인파 속 서로에게 강렬히 끌리는 듯 로맨틱한 눈맞춤을 주고받으며 썸을 타는 듯한 두 사람 사이에 핑크빛 기류가 흘러 눈길을 끈다.

그런 가운데 곧이어 터진 예상치 못한 반전이 보는 이들을 배꼽 잡게 한다. 문근영이 자신의 뒤를 아련하게 쫓아오던 김선호를 슈플렉스(뒤로 상대편을 넘겨서 타격을 주는 레슬링 기술)로 순식간에 제압, 걸크러시 매력을 폭발시킨 것. 하지만 "당신은 묵비권을 행사할 수 있으며~"라고 미란다의 원칙을 말하던 문근영의 눈에 뜻하지 않은 물건이 들어오니 바로 김선호의 공무원증. 홀로 잠복 수사하던 김선호의 반전 정체가 소름을 유발하는데 특히 "지하철 경찰대 반장님!"이라며 동공지진을 일으키는 문근영의 깜찍한 허당 면모가 극과 극을 이뤄 앞으로 펼쳐질 두 사람 관계를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이처럼 로맨틱 반전 눈맞춤으로 강력 썸케미를 선보인 '행동우선' 문근영-'지경대 반장' 김선호의 모습만으로 이들의 상극콤비 밀착수사기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