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일전자 미쓰리' 엄현경 "혜리와 속마음 나눌 정도로 친해져"

강남=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09.18 14:39 / 조회 : 322
image
배우 엄현경.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배우 엄현경과 이혜리가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tvN 새 수목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연출 한동화, 극본 박정화)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해당 행사에는 이혜리, 김상경, 엄현경, 차서원, 한동화 PD가 참석했다.

이날 엄현경은 "혜리 씨가 털털한 건 알고 있었는데 생각한 것보다 사내 같은 매력이 있었다. 굉장히 거리낌 없고 편하게 해줘서 만난 지 얼마 안 됐는데도 친한 느낌이 들었다. 저도 모르게 속마음을 이야기할 정도로 편안한 매력이 있다"라고 칭찬했다.

이에 이혜리는 "현경 언니와 빠른 속도로 친해졌다. 제가 털털해서가 아니라 오히려 연장자가 털털해야 친해지는 법인데 (현경)언니가 친구처럼 편하게 잘 대해줘서 케미스트리가 드라마에도 잘 비춰질 거라 생각한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망하기 일보 직전의 '청일전자' 말단 경리에서 대표이사로 등극한 이선심(이혜리 분)과 까칠한 상사 유진욱(김상경 분) 부장, 그리고 오합지졸 직원들이 뭉쳐 회사를 살리기 위한 극한의 심폐 소생 프로젝트를 펼친다. 오는 25일 첫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