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 본선 데뷔전서 폭발!' 황희찬, 전반에만 1골 2도움 맹활약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09.18 05:08 / 조회 : 743
image
18일 헹크전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리를 하고 있는 황희찬. /AFPBBNews=뉴스1
황희찬(23·레드불 잘츠부르크)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시리그 본선 데뷔전서 폭발했다. 전반에만 1골 2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하고 있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E조 그룹스테이지 1차전에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전반에만 1골 2도움을 기록했다.

엘링 홀란드와 함께 투톱을 형성한 황희찬은 경기 초반부터 활발한 움직임을 펼쳤다. 전반 2분 만에 홀란드가 타쿠미 미나미노가 내준 패스를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1-0으로 앞서갔다.

전반 34분 황희찬의 도움도 나왔다. 미나미노가 전방으로 넘긴 공을 황희찬이 경합을 하며 뺏었고, 넘어지면서 문전으로 향하는 홀란드에게 패스해줬다. 홀란드는 이번에도 침착하게 득점에 성공하며 2-0이 됐다.

도움 이후 황희찬은 골까지 넣었다. 전반 36분 황희찬은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어 즐라트코 주누조비치가 내준 패스에 득점을 성공시켜 팀의 3번째 골을 넣었다.

전반 40분 상대에게 역습으로 1골을 실점하긴 했지만, 전반 44분 황희찬의 패스를 받은 홀란드가 득점에 성공하며 해트트릭을 작성했고, 전반 추가 시간 도미니크 스조코살라이가 5-1을 만드는 골까지 넣어 전반을 끝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