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로한→창모, '정국 열애설' 불똥튄 해쉬스완 응원[스타이슈]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9.17 13:50 / 조회 : 503
image
/사진제공=앰비션뮤직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로 애먼 피해를 본 래퍼 해쉬스완(Hash Swan)을 향한 동료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이로한은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댓글로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단체가 잘못도 없는 한 사람을 타켓으로 정해 공격하는 행위는 옳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로한은 "가수던 배우던 대중으로부터 공인 취급을 받는 사람들은 당신들이 하라는 대로 꼭두각시처럼 움직이려고 존재하는 게 아니다"라며 "해쉬스완 형이 그분들에게 어떤 구체적인 피해를 줬냐. 다 몰려들어서 일상생활에 지장이 갈 정도로 공격하는 건 정상적인 행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렇게 실으면 소비를 하지 않으면 된다. 자신들이 저질러 놓은 일을 왜 애꿎은 사람한테 뒤집어씌우냐. 20살 어린 제가 보기에도 세상이 미쳤다. 계속 지켜보다가 가슴이 답답해 미치겠어서 몇 줄 썼다"고 덧붙었다.

해쉬스완과 같은 레이블에서 활약하고 있는 창모 또한 "작년 생각난다. 어이없지 해쉬야"라며 응원했고, 그리는 "형은 내가 본 사람 중에 변하지 않고 항상 순수한 사람이라서 더욱 마음이 아프다. 힘내세요"라고 응원했다.

네티즌들 또한 "잘못 없다", "일부 이상한 사람들이 저지른 일이다"라고 응원 물결이 이어지고 있으며, 방탄소년단 팬이라고 밝히는 네티즌들 또한 "저희 일부 팬들 때문에 이런 일을 겪게 해서 죄송하다. 항상 응원하고 있다" 등 메시지를 댓글을 통해 전하고 있다.

한편 해쉬스완은 이날 오전 방탄소년단 정국이 열애설에 휩싸이면서 함께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일각에서는 열애설이 촉발된 사진 속 주인공이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고, 이에 일부 팬들이 "다음 곡 가사에 정국을 언급하지 마라", "이번 기회에 이슈된 걸 자랑스럽게 생각해라" 등의 조롱 섞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해쉬스완은 사진 속 주인공이 자신이 아님을 재차 해명했고, 그럼에도 공격이 계속되자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다"며 "음악 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고 복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응원해주는 사람, 잘못한 거 없는데 본인이 미안해하는 사람, 이렇게 된 거 그냥 덮어 씌우자고 하는 사람 등 사람 사는 방식이 다양하더라. 응원한다고 신경쓰지 말라고 해준 사람들 정말 고맙다"고 덧붙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