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승국이 "아이돌 연습생 생활..슈퍼주니어 될 뻔"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09.17 13:34 / 조회 : 455
image
/사진제공='라디오스타'


트로트 가수 승국이가 '라디오스타'에서 아이돌 연습생이었던 과거를 털어놓는다.

17일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따르면 오는 18일 방송되는 '갑을 전쟁' 특집에는 임창정, 승국이, 김대희, 김지민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승국이는 오랫동안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데뷔는 못 하고… 10년 정도 연습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함께 연습했던 연예인들을 언급하는 것은 물론 슈퍼주니어가 될 뻔한 사연을 공개했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이돌 데뷔의 꿈을 이루지 못한 승국이는 결국 횟집에서 일을 시작했다고 했다. 생업 전선에 뛰어든 그는 우연히 임창정을 만나 트로트 가수로 데뷔했다고 고백했다. 우여곡절이 많았던 그의 데뷔 스토리에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승국이는 특이한 개인기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발로트', '알로트'라는 이름조차 생소한 개인기를 대방출했지만, 임창정에게 빼앗길 위기를 맞아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