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바디' 최희서 "2017년 찍은 작품..그때가 생각나"

용산=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9.17 12:22 / 조회 : 345
image
배우 최희서 / 사진='아워바디' 스틸컷


최희서가 2년 만에 관객을 만나게 된 소감을 말했다.

17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아워바디'(감독 한가람)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 된 기자간담회에는 주연 배우 최희서 안지혜 한가람 감독이 참석했다.

'아워 바디'는 8년간 고시 공부만 하며 자신의 몸과 마음을 방치하던 주인공 자영(최희서 분)이 우연히 달리는 여자 현주(안지혜 분)를 만나 함께 달리기 시작하면서 세상 밖으로 나오는 현실적인 이야기를 섬세한 시선으로 바라본 작품이다. 배우 최희서가 미묘한 감정 표현으로 주인공 자영 역을 탁월하게 연기했다.

최희서는 "이 작품은 2017년 가을에 찍은 작품이다. 그때 촬영하면서 힘들었는데, 영화가 생각나는 계절에 개봉해서 좋다"라고 밝혔다.

한편 '아워바디'는 9월 26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