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통신] 신트 트라위던 주장, “이승우라는 보물 덕분에 행복할 것”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9.17 11:04 / 조회 : 355
image

[스포탈코리아=신트 트라위던(벨기에)] 이상우 통신원= 신트 트라위던 VV 캡틴 조르단 보타카(26)가 이승우(21)가 팀에 필요한 선수라고 치켜세웠다.

보타카는 클럽 브뤼헤 유스팀 출신으로 2012년 데뷔했다. 네덜란드 엑셀시오르, 잉글랜드 리즈 유나이티드와 찰턴 애슬레틱을 거쳐 2017년 신트 트라위던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 시즌부터 팀 주장을 맡고 있다.

그는 지난 14일 신트 트라위던 스타연에서 열린 바슬란드 베버런과의 벨기에 퍼스트 디비전 A 7라운드 홈경기를 마친 뒤 ‘스포탈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본 이승우는 훈련에 매우 성실한 태도로 임하는 보기 드문 선수 중 한 명이다. 신트 트라위던이 원하는 선수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보타카는 “내가 볼 때 이승우는 계속해서 배우려는 의지가 강한 선수다”라며 “내가 좋은 선수라고 판단하는 기준은 그 선수가 배우려는 자세가 있느냐 없느냐인데, 이승우는 좋은 선수라고 생각된다”고 했다.

또한 그는 “이승우와 (감독 포함) 선수단 전체가 함께 인사하는 자리가 있었는데, 나는 이승우의 진지한 태도에 매료되었다”며 이승우의 마음가짐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했다.

계속해서 보타카는 “경기 내적으로 이승우는 벨기에리그에서 충분히 통할 수 있는 속도 및 기술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그가 가지고 있는 끊임없이 발전해야 한다는 동기부여를 두루 갖춘 선수이다”라며 “이승우는 구단 및 코치진이 가지고 있는 비전, 선수단과 융화만 하면 된다. 시즌이 끝나면 우리는 이승우라는 보물 덕분에 행복할 것이다”라고 이승우의 좋은 활약을 기대했다.

이승우는 이탈리아 엘라스 베로나에서 신트 트라위던으로 이적했으며 오는 22일 새벽 1시(한국시간) 열리는 스포르팅 샤를루아와의 8라운드 원정 경기를 통해 데뷔할 전망이다.

사진=이상우 통신원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