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국 열애설 "사실무근"→애먼 피해자된 해쉬스완[종합]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9.17 11:09 / 조회 : 845
image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새 앨범 'MAP OF THE SOUL: PERSONA'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그룹 방탄소년단(BTS, RM 진 지민 제이홉 슈가 뷔 정국) 정국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며 내용이 왜곡됐다고 밝혔다. 또한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7일 공식입장을 통해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밝혔다.

이어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며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된 것"이라고 덧붙었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되어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입장에 따르면 결국 이날 오전을 뜨겁게 달궜던 정국의 열애설은 사진 한 장이 불러온 오해였다. 거제도를 방문에 지인들과 휴가를 즐기던 모습이 노출되면서 내용이 왜곡된 것이다. 소속사는 열애설이 불거진 배경을 설명하는 것과 동시에 개인정보 유출에 대해선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으로는 이러한 오해가 걷잡을 수없이 커지며 애먼 피해자까지 만들었다.

앞서 이날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을 제기하는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 두 사람은 스킨십을 하고 있으며 글쓴이는 "방탄소년단 정국을 못 알아보고 친구가 쫓아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에 사진 속 주인공 중 한 사람이 정국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커졌다.

해당 내용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도로 퍼지면서 정국의 열애설이 제기되자 열애설이 촉발된 문제의 사진 속 주인공이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됐다. 일부 팬들이 해쉬스완에게 직접 이에 대해 묻자 해쉬스완은 "나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일부 팬들은 해명한 게시물을 삭제해달라고 요구했다.

여기에 몇몇 팬들은 해쉬스완에게 직접 메시지를 보내는 것은 물론 트위터 등에 그를 조롱하는 듯한 글을 올렸고, 이에 해쉬스완은 직접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다음 곡 가사에 정국을 언급하지 말아달라'는 등 일부 정국의 팬들의 비아냥이 이어지자 해쉬스완은 "진짜 역겨워 토할 것 같아"라고 밝혔다.

이처럼 일부 팬들과의 설전은 계속됐고, 결국 해쉬스완은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다"며 "음악 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응원해주는 사람, 잘못한 거 없는데 본인이 미안해하는 사람, 이렇게 된 거 그냥 덮어 씌우자고 하는 사람 등 사람 사는 방식이 다양하더라. 응원한다고 신경쓰지 말라고 해준 사람들 정말 고맙다"고 덧붙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