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틀즈가 온다"..'예스터데이', '라라랜드' 예매량 넘었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9.17 09:48 / 조회 : 490
image
/사진='예스터데이' 포스터


비틀즈와 로맨틱 코미디가 만난 영화 '예스터데이'(감독 대니 보일)가 온다.

17일 오전 9시 30분 영진위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8일 개봉을 앞둔 영화 '예스터데이'의 사전 예매량이 7132장을 기록했다. 이는 36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영화 '라라랜드'의 동시간대 사전 예매량 3249장을 뛰어넘는 수치다.

'예스터데이'는 북미 및 영국, 전세계에서 꾸준한 입소문 바람을 타고 결국 '어바웃 타임'을 뛰어넘은 흥행 기록을 세우며 장기 흥행 신화를 이룩한 영화다. 이 같은 예매 및 관객 반응 추이는 2017년 12월 개봉한 '라라랜드'와 올해 상반기 놀라운 흥행 성적을 거둔 '알라딘'과 유사한 흐름으로 눈길을 끈다.

'라라랜드'의 사전 예매량을 뛰어넘고 쾌조의 예매 스타트를 한 '예스터데이'는 내일 개봉을 앞두고 비틀즈 역대 최다 음악 수록과 함께 '어바웃 타임'을 능가하는 인생 대사들로 벌써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더불어 사전 시사를 관람한 관객들은 극장 및 영화사에 싱어롱 상영까지 요청이 쇄도하면서 관객과의 절대적인 호흡을 이루고 있는 영화로 각광 받고 있다.

한편 '예스터데이'는 비틀즈가 사라진 세상, 유일하게 그들의 음악을 기억하는 무명 뮤지션 잭에게 찾아온 인생을 뒤바꿀 선택을 그린 이야기다. 9월 18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