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리 운영자 "홍석천, 가짜뉴스 매도 마녀사냥" 공개 반론 [전문]

김혜림 기자 / 입력 : 2019.09.17 09:06 / 조회 : 575
image
/사진=스타뉴스
방송인 홍석천이 자신의 동성애를 주제로 한 유튜브 방송에 대해 '가짜뉴스'라며 불편한 심경을 밝힌 가운데 해당 유튜브의 운영자가 공개 반론에 나섰다.

유튜브 채널 '레인보우 리턴즈'(이하 '레리')를 운영자 염안섭 박사는 지난 16일 '홍석천 씨에게 보내는 공개 서한'을 통해 "귀하(홍석천)께서 올린 글에는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가짜뉴스인지 전혀 밝히지를 않고 있다"며 "레리의 해당영상 중 어느 부분이 가짜뉴스인지 홍석천씨가 조속히 밝히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영상은 홍석천씨의 방송 발언 내용과 신문과의 인터뷰 등을 토대로 제작되었다"라며 "그간 여러 매체를 통해 귀하의 입으로 자진발언 했던 내용을 이제 와서 갑자기 가짜뉴스로 매도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홍석천이라는 유력인의 심기를 건드리면 아무런 내용도 밝히지 않은채 무작정 가짜뉴스라고 매도당하는 新메카시 광풍이 저는 전혀 두렵지 않을 뿐더러 레리는 사명을 다하기 위해 더 힘을 내어 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염박사는 "이제 가짜뉴스라는 마녀사냥을 2019년 9월14일부터 시작한 홍석천 씨가 앞으로 나설 차례입니다. 일주일의 시간을 드릴테니 어떤 내용이 홍석천 씨에 대한 가짜뉴스인지 9월 21일까지 밝히십시오"라며 "만약 밝히지 못하신다면 홍석천 씨야 말로 언론을 총 동원해 가짜뉴스를 퍼뜨려 마녀사냥을 하는 것임을 명백히 입증하는 것이 될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홍석천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요즘 별의별 유투브들이 많다지만 이런건 좀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되나"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는 "무슨 방송이 이거저거 기사짜집기해서 틀린정보를 사실처럼 말해놓고 팬이라고 응원한대"라며 "작가도있을텐데. 출연진이나 제작진이나 전화한통 디엠한줄 문의라도하고 확인하고 방송해야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석천은 "이러니 가짜뉴스 피해당하면 참 기분 드럽겠다는 말. 이해되네. 유투브로 돈버는것도 중요하지만 기본예의나 절차라도 좀 지키시지. 참나 명절선물치고는 고약하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레인보우 리턴즈' 운영자 공식입장 전문이다

저는 유튜브 방송인 '레인보우 리턴즈'(이하 레리)의 염안섭입니다.

저는 의학박사이며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말기임종환자를 돌보던 호스피스의사였고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채택되어 에이즈문제를 증언한 전문가이기도 합니다. 현재는 수동연세요양병원의 원장입니다.

저는 의사로써 에이즈환자를 7만회 이상 진료하던 중 대한민국 에이즈 감염의 주된 경로가 남성간 항문성관계인 동성애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이 분들의 끔찍한 말로를 보게 되어 한 명이라도 더 이런 불행한 결말에서 벗어나게 해야 겠다라는 소신으로 레리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에 ‘레인보우 리턴즈가 말하는 홍석천’이라는 주제로 방송한 레리의 영상에 대해 귀하께서 ‘가짜뉴스‘라는 단어를 쓰시어 유통시킨 글로 인해 현재 40곳이 넘는 기사가 레리의 해당 영상을 가짜뉴스로 매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귀하께서 올린 글에는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가짜뉴스인지 전혀 밝히지를 않고 있습니다.

또한 기계적으로 귀하의 주장을 그대로 담은 기사들에서도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가짜뉴스인지 전혀 말하지 않고 있습니다.

저는 이에 新 메카시 광풍을 보는 것만 같습니다.

레리의 해당 영상은 당연히 홍석천씨의 방송 발언 내용과 신문과의 인터뷰 등을 토대로 제작되었습니다.

그런데 귀하께서 그간 여러 매체를 통해 귀하의 입으로 자진발언하셨던 내용을 이제 와서 갑자기 가짜뉴스로 매도하시는 이유를 잘 알 수는 없으나, 귀하의 말만 믿고 가짜뉴스라는 기사를 낸 40여곳의 언론사는 이 일로 언론중재원에 제소당할 상황에 처했습니다.

이에 저는 이 공개 서한을 통해 과연 레리의 해당영상 중 어느 부분이 가짜뉴스인지 홍석천씨가 조속히 밝히시길 촉구합니다.

홍석천이라는 유력인의 심기를 건드리면 아무런 내용도 밝히지 않은채 무작정 가짜뉴스라고 매도당하는 新 메카시 광풍이 저는 전혀 두렵지 않을 뿐더러 레리는 사명을 다하기 위해 더 힘을 내어 전진할 것입니다.

그리고 레리는 운영정관에 의해 투명하게 운영되고 있고, 수익금은 단 한 푼도 제가 갖지 않는 것으로 정관을 작성하였습니다. 오히려 제 사비를 털어서 레리를 운영하고 있는데 귀하께서 “유튜브로 돈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본 예의나 절차라도 좀 지키시지“라고 말씀하신 것은 사실과 다른 전혀 엉뚱한 지적입니다.

이제 가짜뉴스라는 마녀사냥을 2019년 9월14일부터 시작한 홍석천 씨가 앞으로 나설 차례입니다. 일주일의 시간을 드릴테니 어떤 내용이 홍석천 씨에 대한 가짜뉴스인지 9월 21일까지 밝히십시오.

만약 밝히지 못하신다면 홍석천 씨야 말로 언론을 총 동원해 가짜뉴스를 퍼뜨려 마녀사냥을 하는 것임을 명백히 입증하는 것이 될 것입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