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거제도 목격담에 열애설..빅히트 '묵묵부답'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9.17 08:44 / 조회 : 1527
image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새 앨범 'MAP OF THE SOUL: PERSONA'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그룹 방탄소년단(BTS, RM 진 지민 제이홉 슈가 뷔 정국) 정국이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을 제기하는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 남성과 여성은 스킨십을 하고 있으며 글쓴이는 "방탄소년단 정국을 못 알아보고 친구가 쫓아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라고 추측됐다.

해당 내용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도로 퍼지자 정국이 열애 중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지금까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묵묵부답이다.

한편 열애설이 촉발된 문제의 사진 속 주인공이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 아니냐는 이야기도 흘러 나왔다. 이에 대해 해쉬스완은 직접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불쾌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해쉬스완은 사진을 올리며 "나 아니다"라고 해명했고,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올린 게시물을 삭제해달라고 요구했다. 이후에도 '다음에 가사에 정국을 언급하지 말아달라'는 등 일부 정국의 팬들의 비아냥이 이어지자 해쉬스완은 "진짜 역겨워 토할 것 같아"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