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소리 복서' 엄태구 잡는 김희원..최고의 신스틸러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9.17 08:31 / 조회 : 314
image
김희원 / 사진='판소리 복서' 스틸컷


영화 '판소리 복서'의 김희원이 불새 체육관의 박관장 역을 맡아 최고의 씬스틸러다운 열연을 펼쳤다.

'판소리 복서'는 과거의 실수로 체육관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살아가던 전직 프로복서 병구(엄태구 분)가 자신을 믿어주는 든든한 지원군 민지(이혜리 분)를 만나 잊고 있었던 미완의 꿈 '판소리 복싱'을 완성하기 위해 생애 가장 무모한 도전을 시작하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휴먼 드라마다.

영화 '아저씨'를 통해 주목 받기 시작해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드라마 '미생', '송곳' 등 다양한 작품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김희원은 영화 '판소리 복서'에서 박관장 역으로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그간 주로 악역이나 세고 강한 캐릭터를 맡아왔던 그가 이번에는 따뜻하고 정 많은 캐릭터를 맡아 180도 다른 연기 변신을 꾀했다.

특히 외모부터 복장, 말투 하나하나까지 박관장으로 완벽 변신해 그 어느 역할보다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가운데, 폐업 직전의 체육관을 운영하면서도 한때 콤비를 이뤘던 병구를 무심한 듯 챙기는 모습은 마치 아빠와 아들을 연상시키며 새로운 케미를 기대케 한다.

그의 주특기인 애드립 또한 적재적소에서 빵빵 터지며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는 후문. 이처럼 김희원은 캐릭터에 대한 세심한 관찰과 깊은 연기 내공으로 완성된 박관장 역으로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한편 '판소리 복서'는 10월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