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 '정직한 후보', 크랭크업..정직한 웃음 공약 예고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9.17 08:25 / 조회 : 530
image
/사진=영화 '정직한 후보' 크랭크업

영화 '정직한 후보'(감독 장유정)가 크랭크업 했다.

17일 배급사 NEW는 "지난 7일 '정직한 후보'가 모든 촬영을 마치고 크랭크업 했다"고 밝혔다.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다.

라미란부터 김무열, 나문희, 윤경호까지 충무로 베테랑 배우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던 '정직한 후보'. 여기에 송영창, 온주완, 조한철, 손종학, 조수향, 윤세아, 김용림, 장동주 등 꽉 찬 배우진이 더해져 유쾌한 코믹 앙상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image
/사진=영화 '정직한 후보' 크랭크업

또 '입만 열면 거짓말을 일삼던 정치인이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하게 되었다'는 참신한 설정과 거침없는 팩트폭격 스토리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종욱 찾기', '부라더' 그리고 뮤지컬 '김종욱 찾기', '형제는 용감했다', '그날들' 등을 통해 장르를 불문한 연출 감각을 보여줬던 장유정 감독의 세 번째 영화라는 점도 주목하게 되는 포인트다.

지난 7일 마지막까지 웃음이 끊이지 않았던 화기애애한 현장에서 '정직한 후보'는 모든 촬영을 무사히 마무리 지었다. 4선에 도전하는 국회의원 주상숙을 맡은 라미란은 "카메라가 꺼져도 웃음이 멈추지 않았던 현장이었다.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께 감사 드린다"며 함께한 배우와 스태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image
/사진=영화 '정직한 후보' 크랭크업

주상숙의 충실한 보좌관 박희철 역의 김무열은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추며 많은 것을 배운 작품이다. '정직한 후보'가 관객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궁금하다"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어 주상숙의 유일한 핏줄 김옥희를 연기한 나문희는 "무엇보다 아무 사고 없이 무사히 끝날 수 있어서 감사하다. 보는 사람들에게도 즐겁고 행복한 영화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주상숙의 남편 봉만식 역의 윤경호는 "마음이 맞는 사람들과 함께 영화를 만들다 보니 눈 깜빡할 새에 3개월이 흐른 것 같아 아쉽다. 하지만 빨리 완성된 영화로 관객들을 찾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장유정 감독은 "한 몸처럼 움직여준 '정직한 후보' 팀 모두에게 감사 드린다. 후반 작업까지 지치지 않을 수 있는 큰 힘을 얻었다. 좋은 작품으로 완성하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정직한 후보'는 후반 작업을 거쳐 관객을 찾아갈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