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쉬스완, 방탄 정국 열애설에 불똥 "사실, 굉장히 불편" 심경 토로

김혜림 기자 / 입력 : 2019.09.17 07:16 / 조회 : 699
image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래퍼 해쉬스완이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열애설로 인해 튄 불똥에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해쉬스완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실 굉장히 불편"이란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같은 날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이거 저 아니다.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image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스토리

공개된 사진에는 한 남성이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해당 사진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거제도에서 휴양하고 있는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 중'이라는 제목으로 확산된 사진이다.


해당 사진이 공개된 후 일각에서는 사진 속 인물이 정국이 아닌 해시스완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해시스완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진위 여부를 직접 물었다. 이에 해시스완은 “나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해쉬스완은 한 네티즌의 요청에 따라 자신의 올린 게시물을 삭제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일부 네티즌들은 해시스완을 조롱했고 해시스완은 “나보고 어쩌라는 거야?”, "17살 이후로 트위터 안했다. 여기다 내 이름 검색해본 적도 없고 너네가 그냥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 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 했잖아. 이딴 얘기까지 봐야되네", "진짜 역겨워 토할 거 같아"라고 심경을 전했다.

또 그는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 정국 닮았다는 말 들어봤지~ 이딴 가사 쓰는 거 아니냐"라는 네티즌의 글에 "아니 저기요.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를 언급할 생각도 없고 나는 그쪽처럼 X대가리 새끼가 아니라 할 얘기가 차고 넘친다. 이 나사 빠진 인간아"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