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월드컵] '이재영·김연경 48점 합작' 한국, 일본 꺾고 2연패 뒤 첫 승!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09.16 21:59 / 조회 : 1201
image
16일 요코하마에서 열린 일본전서 한국 선수들이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FIVB 제공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일본을 꺾고 여자 배구 월드컵 첫 승을 거뒀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6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2019 FIVB(국제배구연맹) 여자 배구 월드컵 3차전 일본전서 3-1(23-25, 25-19, 25-22, 27-25)로 역전승했다.

이 승리로 한국은 중국, 도미니카 공화국에 2연패를 당한 뒤 여자 월드컵 첫 승에 성공했다.

한국은 이재영과 김연경의 쌍포가 폭발했다. 이재영이 26점으로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했고, 김연경이 블로킹 3개 포함 22점을 올렸다. 여기에 김희진이 17점, 김수지 11점으로 힘을 보탰다.

한국은 1세트를 순항하다 범실을 범하며 무너지고 말았다. 이다영의 서브 에이스와 양효진의 블로킹까지 더해 14-10으로 1세트를 잘 출발한 한국은 17-14까지 리드를 잘 지켰다. 여기서 일본의 서브에이스와 한국의 범실이 더해져 17-17 동점을 허용했고, 결국 23-25로 1세트를 내줬다.

1세트에서 무려 5개의 범실을 범한 한국은 2세트부터 집중력을 발휘했다. 5-5로 맞선 상황에서 김희진의 공격 성공으로 6-5의 리드를 잡은 다음 단 한 차례도 일본에 동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교체 투입된 박정아의 활약까지 더해지며 25-19로 세트 스코어 1-1의 균형을 맞췄다.

3세트에서도 한국의 상승세가 이어졌다. 김희진, 이재영, 김연경의 삼각 편대의 활약으로 8-4로 테크니컬 타임을 선점한 뒤 이재영의 연속 득점으로 12-6 더블 스코어를 유지했다. 일본의 추격으로 한때 19-20까지 쫓기긴 했지만, 김연경의 백어택과 양효진의 득점으로 22-19로 달아난 뒤 3세트도 따냈다.

4세트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이재영과 김희진이 연속 득점으로 8-4로 앞서갔지만, 일본의 연속 블로킹으로 9-9가 됐다. 하지만 한국은 이재영과 김연경이 힘을 보태 16-10으로 도망갔다. 순식간에 한국이 24-19의 매치 포인트 기회를 잡았지만 연속 5실점하며 듀스를 허용했다. 하지만 이다영의 블로킹과 김희진의 서브 에이스가 나와 경기를 끝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