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부탁해' 윤선우, 친아들 단서 아는 형사 놓쳐 '좌절'

손민지 인턴기자 / 입력 : 2019.09.16 21:10 / 조회 : 1569
image
/사진=KBS 1TV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 방송화면 캡쳐


'여름아 부탁해' 윤선우가 친아들 찾기 여정에서 또 한 번의 위기를 맞았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극본 구지원, 연출 성준해)에서는 주상원(윤선우 분)이 박수철(손종범 분)이 고용한 전직 형사를 놓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주상원은 친아들에 대한 단서를 찾기 위해 조필구(형사)네 집을 찾았다. 주상원을 발견한 형사의 아내는 "아들을 찾고 있다. 남편 분에게 물어볼 게 있다"는 말을 듣고 문을 열어줬다.

하지만 앞서 손종범에게 도망치라는 연락을 받은 형사는 창문에서 뛰어내려 도망친 상황. 폭우가 쏟아지는 탓에 주상원은 차마 따라가지 못했고, 형사를 놓치고 말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