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실점+무패행진' 대전시티즌, 부산전 홈 2연승 도전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9.16 17:45 / 조회 : 454
image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대전시티즌이 부산아이파크전에서 홈경기 2연승에 도전한다.

대전은 17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19' 28라운드 부산과의 홈경기를 치른다.

대전은 지난 14일 홈에서 열린 서울이랜드FC와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지난 4월 22일 부천FC전(1-0 승) 이후 무려 145일 만에 거둔 홈 승리였다. 이흥실 감독이 부임한 이후 네 번의 홈경기 만에 거둔 첫 승리이기도 했다.

이날 승리로 대전은 3경기 무패(1승 2무) 기록을 이어갔다. 무패의 원동력은 수비조직력의 안정화에 있었다. 이지솔(21), 이정문(22), 김태현(20) 등 젊은 피로 구성된 수비진은 상위권 2팀 광주FC(1위), FC안양(3위)과의 경기에서 단 1실점도 허용하지 않았다.

서울이랜드전에선 이정문을 최전방을 올리고 김태현, 이지솔, 이인규로 새로운 조합을 구축했음에도 탄탄함에 흔들림은 없었다. 수비수들의 활약에 힘입어 마침내 홈 승리를 만들어 냈다. 이흥실 감독도 "광주FC전부터 실점이 없다. 수비적인 부분에서 집중력이 매우 좋아졌다. 무패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대전은 다가올 부산전에서도 무패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간다는 각오다. 더 나아가 홈에서 2연승까지 바라보고 있다. 이흥실 감독은 "어렵게 1승을 거뒀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연승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며 "부산은 1위를 목표로 하는 팀이다. 하지만 간절함에서 우리도 뒤처지지 않는다. 2연승을 위해 준비하겠다"라고 부산전 승리를 다짐했다.

선두 경쟁을 펼치고 있는 부산이지만, 최근 흐름은 썩 좋지 않다. 지난달 광주전을 시작으로 안양, 서울이랜드, 전남드래곤즈와 경기에서 차례로 무승부를 거뒀다. 특히 지난 주말 전남 원정에서는 전반에만 3골을 실점하는 불안함도 노출했다. 대전이 결정력만 해결한다면, 연승도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대전은 최근 부산을 상대로 5연패를 기록 중이다. 1년 전 기억을 되살려야 할 때다. 대전은 지난해 9월 부산을 상대로 박인혁과 키쭈가 1골씩을 기록하며 2-1 승리를 거둔 바 있다. 당시에도 부산전 7경기 연속 무승(2무 5패)으로 전적에서 열세에 있었지만, 무패의 흐름(4승 2무)을 살려 부산을 꺾었다.

이흥실 감독은 "추석 연휴에도 경기장에 많은 팬이 찾아주셨다. 계속된 부진 속에서도 항상 찾아주시는 팬들에 매우 감사하다. 이랜드전 승리도 팬들의 응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부산전에서도 팬들과 함께 승리를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부산전 승리를 약속했다.

사진=대전시티즌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