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송중기, 폭포의 심판..이나이신기 재림 예고

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09.16 07:56 / 조회 : 1131
image
'아스달연대기' 송중기가 이나이신기 재림을 예고했다./사진제공=tvN


'아스달 연대기' 송중기가 천년 동안 단 한 명 살아난 '폭포의 심판'에서 생존하면서 '이나이신기'로의 재림을 예고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박상연, 연출 김원석) 16화에서는 은섬(송중기 분)이 아고족에게서 살아보려는 잎생(김성철 분)의 계획에 휘말려, '폭포의 심판'을 받은 후 모모족의 샤바라 카리카(카라타 에리카 분)의 도움으로 살아나는 모습이 흥미진진하게 담겼다.

극중 노예로 팔려 나갈 위기에 처한 은섬은 자신들을 잡은 태씨족이 같은 아고족의 묘씨족을 잡아다가 노예로 판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던 상황. 더욱이 아고족이 타곤(장동건 분)의 계략으로 인해 씨족만 다르면 서로 잡아다가 노예로 팔게 됐고, 이로 인해 타곤이 전쟁 한번 없이 아고족을 평정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은섬은 아고족들의 판단력을 한탄했다.

이후 노예 교역장에서 묘씨족장 딸을 구하고자 묘씨전사들이 출동했지만, 더 많은 숫자의 태씨전사들로 인해 묘씨족장 딸은 다시 끌려갔고, 그러는 사이 묘씨전사들에게 구출됐던 은섬과 잎생은 또 다시 결박당하고 말았다. 이때 잎생이 벌떡 일어나 태씨족의 상처각인을 보여주며 묘씨족장 딸을 구해오겠다고 나섰다. 은섬은 잎생에게 카리카가 준 금조개패를 주면서 "너가 이거마저 가지고 사라진다면 내가 배운 건..다 똥이었다는 거야"라며 다짐했지만, 태씨족 땅으로 향했던 잎생은 역시나 도망쳤고, 묘씨족 타추간(하준 분)은 은섬을 죽이겠다며 끌고 나오다 은섬에게 반격을 당했다.

은섬은 묘씨전사들을 향해 칼을 겨누며 "너희들끼리 서로 잡아다가 아스달에 노예로 바치고 결국 서로 죽이고 죽이다 니들 시신 거둬줄 동족마저 없겠지"라고 외치며 "세상에서 반드시 처벌받는 죄는 오직 하나 약한 죄, 약하고 멍청한 죄!"라며 사트닉(조병규 분)이 죽어가며 전한 죄에 대해 읊었다.

순간 잎생이 등장해 이나이신기가 이그트인 은섬에게 강림하셨다며 분위기를 몰아갔고, 어리둥절해하던 은섬은 곧 잎생과 눈치를 맞추며 "아스달에 노예로 팔려간 다른 씨족의 사람들을 구해내서 그 씨족에게 돌려줘라. 아무 대가도 바라지 말고. 그리 하지 않으면 온몸이 찢기는 고통 속에 사라지리라"라고 외쳤다. 더욱이 이나이신기의 외모를 묻는 질문에 대답하지 못했던 은섬은 앞서 본 폭포의 춤을 따라 추는 기지를 발휘했고, 급기야 묘씨족은 장로회의를 열어, 은섬에게 천년동안 단 한 명만이 살아남은 '폭포의 심판'을 명했다.

결국 은섬은 의식을 치른 후 덩굴로 엮은 뗏목에 손발이 묶인 채 폭포를 향해 흘러갔고, 폭포로 떨어지면서 필사적으로 물 위로 올라가려 했지만 점점 더 가라앉고 말았다. 그러나 은섬이 "끝인가...탄야야.. 여기까지인가 봐. 미안하다"라면서 정신을 잃어가던 순간 그동안 은섬을 찾아다녔던 모모족 샤바라 카리카와 모모전사들이 등장, 은섬을 구해내 물 위로 들어올렸다. 갑자기 물을 토해내면서 눈을 뜬 은섬의 모습과 함께 "천년 동안 단 한 명, 이나이신기, 폭포에서 살아나와 아고족을 통일했지"라며 은섬은 이나이신기의 새로운 영웅의 탄생을 알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