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김해숙, 폐암 치료 중단 후 집으로.."참 좋다"

주성배 인턴기자 / 입력 : 2019.09.15 20:25 / 조회 : 555
image
/사진=KBS 2TV 주말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김해숙이 폐암 치료를 중단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 박선자(김해숙 분)가 세 딸들의 보필을 받아 집으로 무사히 돌아왔다.

박선자는 오랜만에 돌아온 집을 둘러보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엄마의 모습을 바라보는 세 딸들 보던 박선자는 "누가보면 나 곧 죽는 줄 알겠다"고 말해 딸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박선자는 "드디어 내 집에 왔네. 좋다"라며 바로 침실에 누웠다. 강미선(유선 분)은 박선자와 자매를 위한 비빔면을 만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