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몸' 알라바, 허벅지 근육 파열로 전력에서 이탈...'뮌헨 비상'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9.15 19:17 / 조회 : 474
image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다비드 알라바가 근육 부상을 당하면서 바이에른 뮌헨에 비상이 걸렸다.

뮌헨은 15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뮌헨은 당분간 알라바를 기용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

알라바는 14일 라이프치히전을 앞두고 왼쪽 허벅지 근육이 파열되는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알라바가 빠진 뮌헨은 라이프치히 원정에서 1-1 무승부를 거두며 승점 1점을 획득하는데 그쳤다.

뮌헨은 알라바가 부상으로 낙마하면서 선수단 구성에 어려움을 겪게 됐다. 생각보다 두껍지 않은 선수단 두께를 두고 니코 코바치 감독의 머릿속이 복잡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