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몸치 이상윤 댄스파티..양세형·육성재 칼군무[★밤TView]

이시연 인턴기자 / 입력 : 2019.09.15 19:52 / 조회 : 730
image
/사진= SBS 예능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집사부일체'에서 '집사부' 멤버들이 화려한 댄스 파티를 벌였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 지난 주에 이어 댄스스포츠팀과 스트리트 댄스팀으로 나눠 팀별 대회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팀은 촬영이 끝나고도 새벽까지 끊임없는 연습을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춤 연습을 위해 멤버들에게 주어진 시간은 하루.

하루 밖에 시간이 주어지지 않았기에 멤버들은 더욱 최선을 다했다. 다음날 멤버들은 무대에 오르기 전까지도 "긴장 된다"며 한 번뿐인 리허설을 위해 최선을 다했고 "꼭 이기자"며 의기를 투합하는 모습을 보였다.

실제 무대에서 이상윤은 걱정했던 오프닝을 화려하게 선보였고 항상 틀려왔던 부분을 무던히 잘 해냈다. 이어 양세형과 육성재의 무대도 무리 없이 잘 끝나 멤버들의 환호를 받았다.

무대를 마친 이상윤은 "저한테 많이 버거운 무대였는데, 어젯밤 희안하게 10대 때 느꼈던 설렘을 느꼈던 것 같다. 너무 좋았습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신성록은 "집사부 멤버는 아니지만 어제 하루 종일 굉장히 열심히 했다. 정말 잊지 못할 경험이었다"고 집사부 멤버들과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스트리트 댄스팀의 양세형은 "다른거 다 필용ㅄ고 춤을 볼 줄 아는 너희들 덕분에 즐거웠다", 육성재(육수)는 여러분이 이세상의 주인공이고 중심입니다"라고 말하고 힙합 스웩을 날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