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유병재, 도티 매니저 된 규선에 폭풍 질투[별별TV]

이시연 인턴기자 / 입력 : 2019.09.14 23:40 / 조회 : 3150
image
/사진= MBC 예능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화면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유병재가 크리에이터 도티의 매니저가 된 자신의 매니저 규선을 폭풍 질투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유투브 크리에이터이자 조회수 24 억 '초통령' 도티가 첫 출연했다. 도티는 이날 "난생 처음으로 매니저가 생겼다"며 언급했다.

이어 방송된 영상에서 소개된 도티의 매니저는 바로 유병재의 매니저인 규선이었다. 규선은 아침밥부터 차 문 열기 등 세세하게 도티를 챙겼고, 이러한 모습을 본 유병재는 질투를 아끼지 않았다.

미용실에서 단장을 마치고 차에 타려는 도티의 차 문을 열어주자 유병재는 "무슨 차 문까지 열어 주냐"며 투덜댔고, 도티가 규선에게 빵을 먹여주는 장면을 보고는 "저걸 왜 또 먹냐"며 투덜댔다.

도티는 "지금 유병재씨 매니저도 하고 계시는데 저랑 비교해서 어떠냐"고 물었고 규선 매니저는 "처음이랑 사람이 다르다"고 고백했다.

도티의 천사 같은 모습에 규선 매니저도 천사 같은 모습을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