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노래방' 차오루, 결혼 걱정 "못 하면 어쩌지"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9.12 20:18 / 조회 : 2584
image
/사진=KBS 2TV '달리는 노래방' 방송화면 캡처

가수 차오루가 결혼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부르면 복이 와요 달리는 노래방'(이하 '달리는 노래방')에서는 유세윤, 붐, 차오루가 노래방 트럭을 몰고 전국 각지를 누비는 모습이 그려졌다.

세 사람은 목적지를 정하지 못해 머리를 맞댔다. 이 때 붐이 SNS를 통해 네티즌에게 도움을 요청하자고 의견을 제시했고, 네티즌의 추천을 받아 광주 펭귄마을로 향했다.

이어 도착한 펭귄마을. 이곳에서 한 중년 남성이 자신있게 등장해 마이크를 잡았다. 노래를 마친 그는 아내를 향해 "잘 해줘서 고맙다"며 영상편지를 보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에 차오루는 "나도 이렇게 고마움을 아는 남편을 만나고 싶다. 여자는 많은 게 필요 없고 따뜻한 말 한 마디면 된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중년 남성은 "결혼 할 수 있다"며 차오루를 다독였고, 차오루는 "시집을 못 갈까봐 걱정이다"라며 걱정을 내비쳤다.

한편 '달리는 노래방'은 노래방 트럭을 타고 전국 각지를 찾아가 재미와 감동이 있는 사연은 물론, 숨겨왔던 흥과 끼를 갖고 있는 시민들을 만나는 신개념 생활밀착형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