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G차 5위 수성' 이동욱 감독 "빅이닝으로 쉽게 풀어갔다"

수원=심혜진 기자 / 입력 : 2019.09.12 20:50 / 조회 : 1840
image
NC 이동욱 감독.
NC 다이노스가 5강 경쟁자 KT 위즈를 제압했다.

NC는 12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와의 14차전서 7-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NC는 2연승을, KT는 3연패를 당했다. 두 팀의 격차는 2.5경기로 벌어졌다.

선발 프리드릭이 2이닝 만에 내려갔지만 이어 올라온 박진우(3⅓이닝), 강윤구(1⅔이닝), 김건태(1이닝)이 무실점 호투를 펼친 것이 승리의 뒷받침이 됐다.

타선에서는 김태진이 멀티히트와 함께 4타점으로 맹활약했다. 4타점은 개인 한 경기 최다 타점 타이 기록이다. 5월 14일 창원 SK전에서 3안타 4타점을 기록한 바 있다.

경기 후 이동욱 감독은 "초반 득점 찬스에서 김태진의 싹쓸이 적시 3루타로 빅이닝을 만들어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며 "프리드릭이 밸런스가 좋지 않아 박진우로 빨리 교체했는데,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후 등판한 강윤구, 김건태, 원종현도 자기 몫을 해주며 리드를 지켰다. 비가 오는 와중에도 선수들이 집중력을 잃지 않고 열심히 뛰어줘서 중요한 2연전 첫 경기를 승리할 수 있었다. 내일 경기도 승리할 수 있도록 준비 잘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