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나인 데뷔? 시기가 문제, 그리고 이진혁[★FOCUS]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09.15 08:00 / 조회 : 1478
image
/사진제공=엠넷


엠넷 '프로듀스X101'을 통해 데뷔한 엑스원(X1) 못지않은 화제성을 갖고 있는, '프로듀스X101'의 또 다른 파생 그룹 바이나인(BY9, 이진혁 구정모 금동현 황윤성 송유빈 김민규 이세진 함원진 토니)의 데뷔는 과연 언제가 될까.

바이나인은 '프로듀스X101' 경연을 통해 최종 데뷔조에 아깝게 들지 못한 참가자 중 이진혁(티오피), 구정모(스타쉽), 금동현(C9), 황윤성(울림), 송유빈(뮤직웍스), 김민규(젤리피쉬), 이세진(iME), 함원진(스타쉽), 토니(홍이)까지 9명이 합류해 결성된 보이그룹으로 주목을 받았다. 팀 이름은 '당신만을 위한 아이돌이 되겠습니다'라는 뜻을 가진 'Be Your Nine'의 약자로 완성됐고, 팬들에 의해(By) 만들어진 아홉 멤버(Nine)라는 뜻도 담았다.

바이나인은 멤버들의 각 팬덤이 함께 하며 나름대로 작지 않은 지지와 규모를 갖추면서 자연스럽게 새롭게 떠오르는 아이돌로 급부상했다. 팬들이 직접 그룹 이름을 지었고 팬덤명, 응원봉 디자인은 물론 관련 영상까지 제작했으며 모금 활동으로 1억 원을 금방 달성하는 등 충성도가 확실하다.

멤버들도 모두 입장을 밝히는 데 조심스럽긴 하지만 대체적으로 팀 이름에 맞게 9인조로 활동을 해야 한다는 점에서는 큰 이견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일찌감치 멤버 이진혁과 금동현이 소속사를 통해 이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다만 팀 결성 이후 매니지먼트 담당 문제와 향후 활동에 대한 조율 등을 거치는 데 있어서 교통정리가 어느 정도는 필요하기 때문에 데뷔에는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 이들이 출연했던 '프로듀스X101'을 제작한 CJ ENM 역시 직, 간접적으로 이들의 데뷔 및 활동에 대해 관여를 하고 있으며 더욱 구체적인 매니지먼트를 맡을 회사는 아직 최종적으로 결정되진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스타뉴스 취재 결과, 바이나인 역시 앞서 '프로듀스' 시리즈를 통해 데뷔한 아이오아이의 재결합 때처럼 데뷔 시기를 조율하는 것이 큰 관건이 될 전망이다. 아이오아이 역시 최근 재결합 자체에 대해서는 큰 틀에서 합의를 했지만 결국 언제 활동을 재개하느냐에 대한 문제 등이 생기면서 활동 시기도 결국 미뤄졌다.

한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바이나인은 분명히 데뷔할 것이다. 이는 (업계에선) 기정사실화가 된 부분이다. 다만 시기가 언제가 되느냐가 문제"라고 귀띔했다. 데뷔를 위한 앨범 작업이나 공연 소화 등에 있어서 바이나인에게 큰 걸림돌은 없지만 결국 각 소속사 간의 조율과 최종 결정권자의 판단이 나야 가능하다는 것이다.

한편 멤버 이진혁의 솔로 활동 역시 바이나인의 데뷔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 지도 지켜봐야 할 포인트다.

2015년 업텐션 멤버 웨이라는 이름으로 가수 활동을 시작한 이진혁은 업텐션이 팀 인지도 등에 있어서 눈에 띄는 성과를 내지 못하며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이후 이진혁은 이번 '프로듀스X101'을 통해 최종 12위를 차지, 아깝게 엑스원 멤버로 합류하지 못했고, 이진혁을 지지하는 팬들의 아쉬움은 더욱 커졌다. 이 와중에 엑스원 멤버 투표를 둘러싼 조작 의혹까지 불거지며 일각에서는 이진혁이 엑스원 멤버가 될 수 있었던 게 아니냐는 다른 논란으로 불거지면서 오히려 '프로듀스X101'의 또 다른 수혜자로 떠오르기도 했다. 물론 이진혁의 개인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업텐션의 컴백 앨범에 대한 관심도 더욱 높아졌고, 업텐션 멤버들은 이에 감사함을 표했을 정도다.

이진혁의 향후 행보에 대해 소속사 티오피미디어는 "현재 솔로 앨범 발매를 준비하고 있지만 시기는 미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일단 공식적인 입장은 이렇지만 결국 바이나인의 데뷔를 둘러싼 교통정리와 맞물려 이진혁이 솔로 가수로 먼저 나올지, 아니면 바이나인으로 먼저 합류할 지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