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12주년 소녀시대 멤버들, 일에 지칠 때 큰 위로"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09.05 08:14 / 조회 : 604
image
/사진제공=하이컷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태연은 5일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 화보 인터뷰를 통해 '비긴어게인3', 소녀시대 12주년 등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image
/사진제공=하이컷


image
/사진제공=하이컷


image
/사진제공=하이컷


태연은 먼저 자신이 출연하고 있는 JTBC '비긴어게인3'와 관련, "내 목소리 그대로를 보여드리고 싶었다"라며 "버스킹에는 처음 도전하는 거라 어려움도, 제한도 많은 환경일 거라 충분히 예상했다. 초심으로 돌아가, 기초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임했다. 그동안은 스태프나 무대 장치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면, 이번엔 정말 날것의 공연을 했다. 디테일한 부분까지 신경을 많이 썼다"고 전했다.

또한 최근 소녀시대 멤버들과 12주년 모임을 가진 태연은 "8월은 소녀시대에게 '잔칫달'이다. 멤버의 생일도 있고 소녀시대가 데뷔한 달이기도 해서, 7월 말부터 다들 뭘 할 건지 얘기하느라 바쁘다"라며 "이번엔 함께 모여 각자 좋아하는 음식을 먹으면서 편하게 수다 떨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멤버들은 언제나 평생 친구 같은 느낌이 든다. 가끔 일에 지치는 시기가 오기도 하는데, 그럴 때 서로 큰 위로가 된다"고 덧붙였다.

태연은 이와 함께 각자의 영역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소녀시대 멤버들에게 "모두 잘 해내 가고 있는 모습을 보면 뿌듯하고 자랑스럽다. 최근에 본 영화 '엑시트'에서도 윤아가 정말 열심히 뛰는데, 그게 안쓰럽기도 하면서 한편으론 윤아답게 잘하고 있는 것 같아 내심 기뻤다. 다들 같은 마음일 거다"라고 전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태연은 소녀시대로 데뷔했을 때와 지금, 스스로 달라진 부분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예전엔 '내가 어떻게 보일까'와 같은 고민이 늘 앞섰다면, 지금은 나와 내 색깔을 그대로 보여주려 노력한다. 음악 한 번 하고 말 것도 아니고 쭉 할 건데, 기회는 많다고 생각한다. 그때그때 들려드리고 싶은 음악, 태연이 잘 표현해낼 수 있는 음악을 계속할 것"이라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