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원정도박 혐의로 경찰 출석 "조사 성실히 받겠다"

서울지방경찰청지능범죄수사대=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8.28 10:13 / 조회 : 517
image
해외 원정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빅뱅 전 멤버 승리가 28일 오전 서울 중랑구 묵동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29, 이승현)가 해외 원정 도박 의혹과 관련해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승리는 28일 오전 9시 56분께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위반 혐의를 조사받기 위해 출석했다.

경찰 조사에 앞서 취재진 앞에 선 승리는 "경찰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고 밝혔다. 이어 "죄송하다"는 말을 끝으로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갔다.

클럽 버닝썬 사태로 검찰에 넘겨진 지 65일 만에 승리는 또다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호텔 카지노를 드나들며 수억원대 도박을 하고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를 받는다.

승리와 함께 전 소속사 대표였던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도 같은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양현석 전 대표는 29일 소환 조사 예정이다.

앞서 승리는 지난 6월 25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